LS 홈페이지 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서브메뉴

프레스룸

생활속의 ls 생활속의 ls의 다양한 문화를 확인하세요


  • 사업분야
  • 채용공고

본문 영역

보도자료

프레스룸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기
제목     LS산전 수중사진 공모전 개최, “바다 속 아름다움 함께 나눠요”
계열사   LS산전 등록일 2017.11.21


■ 수중사진·해양환경 부문 220여 점 접수 · 양승철 작가 대상 영예
■ 해저 아름다움 공유하고 환경보존 의미 담아 올해로 5회 째 맞아


일반인이 쉽게 접하기 힘든 바다 밑 세계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날로 악화되고 있는 해양 환경을 보존하자는 의미로 시작된 LS산전배 수중사진 공모전이 5회째를 맞았다.

LS산전은 대한수중·핀수영협회와 공동으로 지난 20일 오후, 서울 LS 용산타워에서 ‘2017 제 5회 LS산전배 국민생활체육 전국 수중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수중세계의 신비로움을 일반인과 공유하는 것은 물론 바다를 대대손손 맑고 푸르게 보존하자는 취지로, 지난 2013년부터 계속되고 있다.

공모전에는 지난 9월까지 ▲수중사진 ▲해양환경 2개 부문에 총 220여 점의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수중사진 부문 19점, 해양환경 20점 등 총 39개 작품이 입선했다.

대상에는 양승철 작가의 ‘난파선의 곰치’가 선정됐다. 양 작가가 지난 1월 몰디브에서 촬영한 작품으로, 인도양 북부의 심해에 자리잡은 색색의 산호초와 투명한 빛깔의 ‘글라스피쉬’ 무리 속에서 헤엄치는 곰치의 모습을 마치 난파선 속에서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것으로 표현했다.

최우수상에는 필리핀 두마게티(Dumaguete) 인근 심해에서만 볼 수 있는 톱날새우 한 쌍이 산호초를 사이에 두고 대화를 나누는 듯한 모습을 담은 조상혁 작가의 ‘톱날새우의 우아한 자태’가 선정 됐으며, 이외에도 우수상 3, 장려상 4개 작품이 입상했다.

이번 공모전 입상작은 오는 1월까지 안양 LS타워 1층 로비에 전시되며, 대한수중·핀수영협회 홈페이지(http://www.scubakorea.or.kr)를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LS산전배 수중사진 공모전’은 서울시 수중·핀수영협회장을 맡고 있는 LS산전 구자균 회장이 아름다운 바다의 모습을 함께 나누고 아름다운 바다를 함께 지켜나가자는 의미를 담은 공모전을 직접 제안, 기획하면서 시작됐다.

LS산전 관계자는 “일반인들과 수중세계의 경이로움을 사진으로나마 함께하고 국내 수중사진 작가들을 발굴, 후원하기 위해 개최된 공모전이 여러분의 관심으로 5년째를 맞았다” 며 “해를 거듭할수록 작품 수준이 높아짐은 물론 일반인들의 수중환경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는 만큼 공모전이 앞으로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설명]
20일 LS용산타워에서 개최된 제 5회 LS산전 배 전국수중사진공모전 시상식에서 구자균 LS산전 회장(왼쪽)과 올해 대상 수상자 양승철 작가(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jpg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