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홈페이지 입니다.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서브메뉴

프레스룸

생활속의 ls 생활속의 ls의 다양한 문화를 확인하세요


  • 사업분야
  • 채용공고

본문 영역

보도자료

프레스룸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기
제목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선 공장 생산 설비 투자
계열사   LS전선 등록일 2018.04.05


■ 구리 선재 캐파(생산능력)  10만톤 규모로 교체  
■ 생산원가 절감, 특수 케이블 생산으로 해외 판매 확대


LS전선아시아(대표 신용현)는 5일 베트남 하이퐁市 생산법인 LS-VINA에 약 100억 원을 투자, 구리 선재(Cu-Rod) 생산 규모를 연간 2.7만 톤 규모에서 약 3.7배 확대한 10만톤 규모로 교체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생산, 판매를 시작한다고 공시했다.

구리 선재는 전기동을 용해로에 녹여서 지름8mm의 선으로 뽑아낸 것으로, 전선에서 전기를 전달하는 도체를 만드는 주요 제품이다. LS전선아시아는 전선 판매의 증가로 기존 설비만으로는 자체 구리 선재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어 부족한 양은 외부에서 구입해 왔다. 

LS전선아시아는 이번 투자를 통해 캐파(생산능력)의 증가로 자체 수요를 충족하고 남는 양에 대해서는 외부 판매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베트남은 전력망 투자 확대, 외국인 투자와 건설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선 제조에 필요한 구리 선재 시장 역시 2017년 20만 톤에서 2021년 30만 톤으로 증가가 예상된다. 

신용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대형 용해로의 도입으로 생산 원가를 절감할 수 있으며, 극세선용 구리 선재 생산이 가능해 진다.”고 말하고, “우선 베트남 내수시장을 공략하고, 해외 판매도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LS전선아시아는 2017년 광케이블 생산설비 투자를 완료한 데 이어, 올 상반기 중전압(MV) 전력선과 부스덕트(Bus Duct) 생산 설비의 투자가 완료되면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구리 선재 설비 확충으로 2020년 매출 1조원 목표 달성을 위한 사업 기반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케이블 시장 1위 업체로 지난 해 연결매출은 4,037억 원, 연결영업이익은  198억 원이다. 

목록